위치정보

HOME 멀티미디어 KFAS LECTURE VIDEO Special Lecture

Special Lecture

[특강] 한반도 평화와 북한 경제 전망 - UC버클리대 제라드 롤랑드 교수

 


 

 

[ UC버클리대 제라드 롤랑드 교수 특별강연]

한반도 평화와 북한 경제 전망(The Peace Process in Korea and Economic Prospects for North Korea)

2018년 6월 28일 16:00-18:00 / 한국고등교육재단 컨퍼런스홀

 

롤랑드 교수는 북한, 중국, 대한민국, 미국, 일본, 러시아 각 국가의 전략적 이해에 대해 소개하며 강연을 시작했다. 먼저 북한의 경우, 김정은의 주요 목표는 평화협정을 체결하는 것, 그리고 경제발전에 있어 가장 핵심적인 부분인 대북제재를 철폐함으로써 북한경제를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롤랑드 교수는 설명했다. 북한의 핵 보유가 중국, 더 나아가서는 동북아 전체에도 위협이 될 수 있기에 북한이 비핵화하지 않더라도 중국은 핵무기 확산을 막기 위해서 평화체제를 유지해나가는 것에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롤랑드 교수는 말했다. 또한 중국은 북한 체제를 안정화시키고 북한경제의 중국 의존도를 높이기 위해 무역과 원조를 통해 북한 경제를 통합시키려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한민국의 경우, 중국과의 평화적 공존, 북한 체제 철폐, 시장경제에서 한국의 재통합, 아시아에서 한국의 경제적 영향력 강화 등에 초점을 두고 있다고 롤랑드 교수는 주장했다. 미국은 중국이나 한국보다 평화협정에 관심을 덜 가지고 있다고 말하며, 미국은 미국의 이해관계와 상충되는 북한의 체제를 철폐하는 데에 더 관심을 두고 있다고 롤랑드 교수는 설명했다. 롤랑드 교수는 북한이 비핵화하지 않는다면 일본은 핵무기 보유를 고려할 것이라 경고했으며, 러시아는 동북아에서 미국의 영향력을 약화시키고 러시아가 구상한 동북아를 구현해나가는 것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롤랑드 교수는 북한 체제와 관련해 심도 있는 외교에 참여하고 제재 철폐 전 CVID 즉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꾸준히 요구해나가는 것이 최선의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롤랑드 교수는 북한은 중국식 모델보다 소비에트 모델에 가까워 보인다고 이야기했다. 이는 북한의 비공식 경제가 공식경제를 약화시키고 있기 때문이며, 이는 국가기관을 약화시키고 결국에는 체제 붕괴로 이어질 수 있다고 롤랑드 교수는 설명했다. 북한에게 있어 중앙 아시아의 시나리오도 가능성 있는 시나리오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대북제재와 상충되는 개방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롤랑드 교수는 경제특구를 통한 중국의 경제성장을 소개하면서, 북한에도 여러 개의 경제특구를 설치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러한 투자는 북한 체제의 외부 의존성을 높임으로써 대한민국이 북한 체제에 대한 영향력을 강화하는 방법이 될 것이라 말했다.

 

북한 체제 붕괴는 여전히 불확실하지만 체제를 약화시키기 위해 경제적 제재를 지속하는 것이 유일한 올바른 정책이라고 롤랑드 교수는 강조했다. 또한 북한이 핵 보유국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이상 외교적 대화는 불가피해졌으며 계속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체제 붕괴 및 통일 이후에 북한의 경제적 전망이 훨씬 밝을 것이라 이야기하며 롤랑드 교수는 발표를 마무리했다.


▶▶▶ 특강을 통해 확인하세요!!



제라드 롤랑드 Gerard Roland
UC버클리대 교수

제라드 롤랑드(Gerard Roalnd) 교수는 2001년부터 UC버클리 정치학 및 경제학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2002년 중국인민대학으로부터 명예교수직을 받았다. 롤랑드 교수는 150개가 넘는 저널을 비롯해 수많은 저서들을 집필하였고, 주요 경제 저널에 출간된 바 있다. 또한 대학원 및 학부 강의교재로 사용되는 'Transition and Economics', 'Economics of Development' 등을 집필하였다. 1999년에는 올리비에 블랑샤르(Olivier Blanchard) 교수와 함께 노벨 심포지엄을 공동 조직하였다. 최근에는 개발경제에까지 연구범위를 넓혀 활발한 연구활동을 펼치고 있다. 브뤼셀 자유대학에서 경제학 박사를 받았다.
 
Gérard Roland is the E. Morris Cox professor of economics and professor of political science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 where he has been since 2001. He has received many honors including an honorary professorship from the Renmin University of China in Beijing in 2002. He is the author of over 150 journal articles, chapters in books, and books and has been published in leading economics journals. He wrote the leading graduate textbook  Transition and Economics published in 2000 at MIT Press and translated in various languages, including Chinese and Russian. He co-organized with Olivier Blanchard a Nobel symposium on the transition economics in 1999. In recent years, his research has broadened to developing economies in general with special emphasis on the role of institutions and culture. He wrote a new undergraduate textbook on Economics of development (2013, Pearson Addison-Wesley).

다른 게시물
이전글 제라드 롤랑드 교수 특별강연 - 대담(김병연 교수)
다음글 [대담] IMF 이창용 아·태국장 특강 : “글로벌금융위기 이후 10년”